Good Contents Are Everywhere, But Here, We Deliver The Best of The Best.Please Hold on!
Data is Loading...


1973년 17세의 어느 시골마을에 살던 그는
학업보다 생계를 위하여
서울의 한 양복점에 취직을 한다.

어린 나이에 처음부터 옷을 배울 수 없었다.
처음엔 잔 심부름과 궂은 일을 도맡아 하였다.

그 당시 사람들은 그를 ‘꼬마’ 라 불렀다.

‘꼬마’는 사실 처음에는 남자가 바느질을
하는 것에 대해 이해를 하지 못했다.

시골에서는 보통 바느질을 어머니, 또는
동네 아주머니들이 하는 일이었기 때문이다.

‘꼬마’가 가장 먼저 배운 옷은 ‘바지’

그 동안 곁눈질로 배웠던 재봉 기술을
본격적으로 배우기 시작하였고,
처음엔 온갖 실수 덕에 혼도 많이 났다.

하지만 그렇게 1년, 2년, 3년…시간이 흐르고,
22살 군 입대 전까지 계속해서
‘바지’ 만드는 법을 배우고 익혔다. 

그 후 자켓은 물론 재단까지 익히기 위하여
계속해서 실력있는 ‘테일러’를 찾아가
몇 년을 배우고 또 배웠다. 

어쩌면 ‘꼬마’의 인생에서 20대는
옷을 만드는 방법을 배우고 또 배웠던
기억 밖에 없었을 것이다.

그렇게 지독하게 한 ‘길’ 만 걸어온 ‘꼬마’가
현재의 
해리슨테일러 45년 경력의
‘마스터 테일러’ 이다.

.
.

언젠가 그가 말했다.

“항상 재단을 할 땐 내가 ‘선생님’이고,
누군가에게 
강의를 하듯이
상상을 하면서 옷을 만든다”


이는 어린 시절에 품었던
옷에 대한 열정
그리고 초심을 잃지 않고
계속해서 꺼내어서 복습하며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것들을 추구하고자 하는
‘마스터 테일러’ 의 의지가 아닐까?

오늘도, 내일도 ‘꼬마’는 누군가를 위한
‘세상에 단 한 벌 뿐인 수트’ 를 만들고 있다.











0

해리슨테일러



해리슨테일러는 말한다.

‘수트’는 어쩌면 이세상에 존재하는 옷 중에 가장 본질에 충실해야하는 옷일 것이다.
그 중에서도 영국 왕실에서 탄생된 수트는 멋은 물론이고 본질에 충실한 복식으로
아주 잘 알려져 있다.

현재 국내에서는 영국원단으로 만든 맞춤정장이 비교적
고가에 제작과 판매가 되고 있는데, 아직 소비자들에겐 그 이유가
보편적으로는 알려지지 않은 상태이다.



그래서 오늘은 영국원단 최다 판매와 보유를 하고 있는 
해리슨테일러의 영국수트에 대해 알아보려 한다. 

이는 영 국 의 기후에 영향을 받아 주로 합사(2ply)로 짜여진 원단으로 제작이 된다.
원단 자체가 습기와 구김에 강해 비가 자주 오고 습한 영 국 의 기 후 에 는 아주 
적합한 원 단 이 라 할 수 있다. 그렇다고 해서 실용적인 부분에서만 뛰어났다면 
절대 큰 메리트는 없었을 것이다. 

이는 탄탄하고 짜임이 간결해서 단정한 스타일을 연출하는데 적합하며,
댄디 하면서도 품위 있는 수트 본연의 젠틀한 실루엣을 만들어 내는데 최적화 되어 있다.



해리슨테일러의 영국원단 맞춤수트는 영 국 왕실의 수 트 에 대한 정신,
그리고 댄디즘을 지향하며 오랫동안 입을 수 있도록 정통과 트랜디함을 놓치지 않았다.

그렇기에 국내에서는 영국원단을 최다 보유하고 있으며, 
그만큼 판매 또한 가장 많이 이루어지고 있는 브랜드라 할 수 있다. 


시간이 지나도 퇴색되지 않는 실루엣과 디자인.
아마 맞춤정장이 주는 최고의 메리트가 아닐까 싶다. 

실제로도 세상에 단 한벌뿐인 나만의 옷이 만들어지기에 그 완성동에 대해서는 
두말 할 것 없이 누구나 고퀄리티를 따질 수 밖에 없다. 

그렇기에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해리슨테일러를 찾는 많은 고객님들은 
영국원단을 선호하는 편이다. 

 

해리슨테일러의 ‘테 일 러(재단사) ‘들은 장사꾼이 아닌 장인이다. 

영국원단은 타 원 단 들 보다 억세며, 무게감이 있다.
이렇듯 영 국 원 단 처럼 해리슨테일러 또한 굳게, 무게감 있게 흔들리지 않고 
정통을 추구하여 왔다. 

그리고 이러한 노력의 산물이 현재의 아름다운 선이 조합된,
선과 핏이 강하고 확연하게 드러나는 수트이다.
 



15년동안 진정성 있는 수 트 를 만들기 위해 
수 많은 패턴 개발과 디자인을 만들어 냈습니다. 

영국원단 맞춤정장하면 해리슨테일러를 먼저 떠올리시는 것 또한
이에 대한 노력의 산물이라 할 수 있겠죠.
 

결혼예복 뿐만 아니라, 비즈니스 목적으로 맞춤정장을 고민하고 있다면 
무조건 싼 값을 고집할 것이 아니라,
어떤 곳이 나의 체형에 맞는 아름다운 선을 만들어줄 수 있는지를 
꼼꼼하게 알아 보아야 합니다. 
 


0